Concept.

브랜드를 해체하고, 뜯어봅니다.

사업을 이해하고,
브랜드가 시장 안에서' 유일하게'
보일 수 있는 컨셉에 대해 고민합니다.

[meaning out] '개인주의'와 '개인화'의 차이

최종 수정일: 4월 8일






"MZ세대는 개인주의래"

혹시 들어보셨나요?

동의..하시나요?


글쎄요.

MZ세대의 소비는 <개인주의>보다는 <개인화>에 가깝습니다.

(M과 Z가 더 이상 같은 범주에 묶이지 않지만 공통적인 부분은 함께 서술합니다!)


'조직보다는 개인, 나만 생각합니다(selfishness)' ❌

'내 생각과 특성을 조금 더 내보이고 싶어. 그런 삶을 살고 그런 소비를 할거야(meaning out)'⭕


수많은 가격경쟁 커머스의 등장, 너무 많은 브랜드의 등장으로 우리 브랜드의 상품이 시장에 눈에 띄긴 쉽지 않습니다.

만약 MZ세대 고객이 귀사의 홈페이지와 상품을 본다면 생각합니다.


"세상엔 정말 많은 상품이 있는데, 왜 이걸 선택해야 하지?"



여기서 홈페이지의 역할이 생깁니다.

'우리 이런 컨셉과 색깔을 가진 브랜드고, 이런 의미다?' 보여주는 거예요!


컨셉과 색깔을 가진 브랜드, 페이지에서 구매를 경험한 고객은

그 브랜드에 유대감을 지닙니다.

같은 가치를 지닌 브랜드를 소비하는 것이 내 가치를 뽐내는 일이라 생각하거든요.


유대감을 지닌 브랜드의 상품에 만족까지 한다면,

충성 고객 하나 확보하는 셈이겠죠?😆


"근데, 좋은 컨셉은 어떻게 잡나요?"


에이전시왭은 질문하고, 답을 찾는 에이전시입니다!

다음 칼럼에 힌트가 있어요.

(링크)



마치며

에이전시왭은 똑같은 홈페이지, 안 만듭니다.

브랜드에 컨셉을 잡고 '개인화'하기 위해 시간과 공을 들입니다.

혹시 궁금해졌다면, 클릭해주세요!




By Jaden of AgencyWaep